바로가기 메뉴
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기후정보포털

자료실

home 열린마당 자료실

제목 2100년 차례상 차리기 체험 등 문화 축제 개최

  • 번 호
    6085
  • 작성자
    관리자
  • 작성일
    2018-07-23
  • 조회수
    1018
  • 다운로드
    2

2100년 차례상 차리기 체험 등 문화 축제 개최
- 서울광장에서 시민문화제(빗물축제) 일환으로 기후변화과학 체험 행사 개최 -


□ 기상청(청장 남재철)은 7월 26일(목)부터 7월 28일(토)까지 ‘기후변화과학 이해 확산을 위한
   체험 행사’를 서울광장에서 서울시와 함께 운영한다고 한다.
 ○ 참가자들은 △온실가스의 비밀을 풀어라  △2100년의 차례상을 차려라 △북극곰이 되어 빙하가
    녹지 않게 하는 빙하퍼즐 등의 다양한 체험을 통해 기후변화과학을 즐길 수 있다.
 ○ 서울시 빗물축제가 시민들이 참여하는 문화제인 만큼 ‘제7기 대학생 지역기후변화 알림이*’가
    해설과 진행을 맡아 자유롭게 운영할 계획이다.
   * 대학생 지역기후변화 알림이: 기후변화 이해확산을 위한 대학생 모임(`18년 16명)



□ 기상청이 마련한 이번 행사는 ‘2018년 서울 물순환 시민문화제(빗물축제)’ 기간에 운영되며,

   기후변화에 대한 이해와 이로 인한 미래 사회의 모습을 상상하고 학습할 수 있도록 구성하였다.



□ 기상청은 올해부터 ‘2100년의 기후를 체험하자’라는 주제로 ‘기후시그널 8.5*’ 캠페인을 추진 중이며,

   이번 체험 행사는 시민들이 기후변화과학을 직접 체험할 수 있는 캠페인 행사 중 하나이다.
     * 기후시그널8.5: 온실가스 배출을 줄이지 않고 지금처럼 계속 배출할 경우(RCP8.5)의 21세기 후반기
       기후변화 전망의 심각성 전달



□ 한편, 기상청은 이번 체험 행사와 별도로, 기후변화과학 관련 행위예술 및 교육용 코미디를 접목한

   기후극을 마련하여 올 가을(9월 중순) 홍대에서 공연할 예정이다.


□ 남재철 기상청장은 “이번 기후변화과학 체험 프로그램은 날씨처럼 직접 체감하기 어려운 기후변화에
   대해 국민의 이해를 높이고 적응 역량을 키울 수 있는 소중한 기회가 되기를 기대합니다.”라고 밝혔다.




* 자세한 사항은 첨부물이나 해당부서로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
공공누리 

공공데이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