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기후정보포털

극한기후

home 기후변화영향정보 극한기후

극한기후

극한기후현상이란 기온이나 강수량 등이 평년값을 크게 벗어난 상태이거나 일정 기준값보다 높거나 낮은 현상을 의미함. 기후변화로 극한기후현상이 강해지고 빈번히 발생하고 있으며 미래에는 더 심화될 전망.

서울의 경우 일최고기온 33℃ 이상인 날의 일수(폭염일수)는 1910년대 7.7일에서 2010년대 13.3일로 증가함. 현재 추세대로 온실가스를 배출할 경우(RCP8.5) 21세기 후반에는 서울의 폭염일수가 68.7일로 약 5배 증가되어 거의 두 달동안 폭염을 겪을 것으로 전망. 2018년 8월, 기상관측 이래 처음으로 홍천에서 일최고기온 40℃가 관측되었는데, 현재 추세대로 온실가스를 배출할 경우 (RCP 8.5), 21세기 후반 대구는 매년 40℃가 발생하여 폭염이 일상이 될 것으로 전망

미래에는 폭염이 일상이 된다_그래픽 뉴스 자료
· 담당: 기후변화감시과· 문의: 042-481-7424 / cl.ccmd@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