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기후정보포털

가축

home 기후변화영향정보 가축

가축

닭은 높은 대사율과 체온의 변화가 많은 온혈동물로, 다른 가축에 비해 체온이 높고 몸 전체가 깃털에 쌓여 있으며, 땀샘이 발달되지 않아 체온조절이 어려워 더위에 매우 취약함. 그래서 닭 사육 적합온도는 15~25℃로, 적정온도를 벗어나 높아질수록 산란율이 떨어지고 계란의 무게와 강도도 감소하는데, 30℃이상의 고온이 계속되면 설사가 발생하고, 무게가 감소하며, 결국 닭의 폐사가 발생.

2019년 더위로 인한 닭 폐사수는 약 2백만 마리로 주로 7~8월에 집중적으로 피해가 발생함. 기후변화로 더 강해지고 잦아지는 폭염 대응을 위해 국립축산과학원은 온습도지수(THI)를 산출하여 미래 상세 전자기후도를 제작함. 축종별로 온습도지수의 위험단계를 5단계로 구분하여 제공하고 있음

<축종별 가축더위지수 단계>
축종별 가축더위지수 단계를 표시한 표
축종 양호 주의 경고 위험 폐사
한우·젖소 72미만 72~78 79~89 90~97 98이상
돼지 64미만 64~73 74~83 84~94 95이상
가금 63미만 63~73 74~80 81~92 93이상
젖소(위), 육계(아래) 일최고 온습도지수 월 최고값

<젖소(위), 육계(아래) 일최고 온습도지수 월 최고값>
(출처: 국립축산과학원, 2017)

관련사이트

국립축산과학원https://www.nias.go.kr
축사로(가축사육기상정보시스템)
https://chuksaro.nias.go.kr/lwis/gis/tpIdex/tpIdex.do
· 담당: 기후변화감시과· 문의: 042-481-7424 / cl.ccmd@korea.kr